반려동물, 필요없어요

‘요즘 너무 외로워요’

‘반려동물을 한번 키워보세요’

‘필요 없어요 나 살기도 바쁜데요’

그랬던 지인이 어느 날 심각한 표정으로 내게 와서 말했다.

‘아이가 아파서 응급실에 갔다가 입원 시키라 해서 입원을 시켰어요’

아이들이 모두 장성해서 집에는 부부 외에는 아무도 없는 집인데 이해가 가질 않았다

‘손주를 데려오셨나요?’

‘그게 아니라 강아지가 많이 아파서요’

나는 할 말을 잃었다

필요 없다고 말할 때는 언제고 아이가 아파서 입원을 시켰다니

‘많이 아픈가 봐요’

‘입원 비하고 수술비까지 몇백만 원은 나올 것 같아요’

‘걱정 많이 되시겠어요’

집으로 오는 길에 오늘의 상황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보았다

외로워하길래 반려동물을 키워보라고 권유할 때는 고개를 가로저었던 사람이었다 

그런데 반려동물이 아프다고 응급실로 데려가고 입원시키고 수술시킬 정도로 아이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았다

외롭기 때문에 함께할 누군가를 찾고있었던 것이다

‘왜 사람은 반려동물을 키울까?’

사람은 외로움의 동물이기 때문이 아닐까

혼자는 외로워 둘이기를 바란다

그래서 친구를 사귄다

결혼도 한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친구도 사귄다

혼자는 외로워 누군가와 언제나 연결되어 있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그래서 반려동물을 키운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500만 명을 넘었다고 한다

사람들은 각자의 안경 너머로 우리를 판단한다

하지만 동물들은 우리를 어떤 조건이나 스펙 등으로 구분하지 않는다

그냥 좋아하고 따르고 교감을 나눈다

그래서 우리는 반려동물을 사랑한다

가족보다 친구보다 나를 더 이해해 줄 것만 같기 때문이다

내가 외로울 때 내 곁에 와서 맑은 눈동자로 나를 조용히 지켜봐 주는 그런 존재

외로움을 달래주고 나를 위로해주는 존재

반려동물이라는 존재는 내게 어떤 의미로 다가오는 것일까?

펫로스 증후군 극복 커뮤니티와 염순이

단순한 장난감인가 아니면 평생을 함께할 반려동물인가 ?

이미 애완동물에서 반려동물로 의미가 바뀌었지만 

아직도 애완동물에 머무르고있는 사람들이 많다

외로움의 시대를 살아가고있는 우리다

1인가구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도 이유중 하나다

이혼 등으로 혼자가된 돌싱족과 부부가 함께 살다가 지병 등으로 혼자가된 경우도 있다

어떤 이유에서건 혼자될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외로움을 느낀다

우리의 외로움을 달래주고 우리 곁에서 우리가 힘들고 어려울 때 우리 곁에서

우리를 위로해줄 반려동물의 소중함을 기억하자

펫로스의 또다른 이름, 유기견.유기묘

반려동물 상실, 펫로스, 잃어버린 반려동물, 강아지, 고양이도 의미

펫로스는 사랑했던 강아지, 고양이 등이 어느날 갑자기 병이나 사고로 무지개다리를 건너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펫로스로 떠나간 아이에게 잘해주지 못한 것에 대한 죄책감 등의 마음의 고통을 펫로스 증후군이라고 한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반려주들은 사랑했던 아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너가는 반려동물 상실 뿐만 아니라

가족같이 함께했던 아이를 잃어 버린 후 겪게되는 반려동물과의 아픈 이별 또한 펫로스라고 해야할 것이다.

그래서 반려동물과의 헤어짐을 사별과 이별로 구분해야 겠지만 그 반려주들의 마음의 고통은 어느것하나 덜한

것이 없이 모두 괴롭고 아프기만하다.

유기견 이쁜이

굳이 나누어 구별해 보자면 아이가 죽음으로 이 세상을 떠나 무지개다리를 건너간 후에 겪는 사별의 아픔은

어느정도의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점차 잊혀지기도 하겠지만 반려동물과의 이별은 잃어버린 아이가 어떻게

되었는지 알수가 없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더라도 사별보다 잊혀지기가 더욱 힘들고 어렵다고 볼 수 있다.

펫로스의 또다른 이름이 유기견이나 유기묘라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유기견이나 유기묘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의 마음의 고통은 이루 표현하기가 힘들고 어려울 만큼 크고 깊다.

카루소는 말로는 표현하기가 힘든 그들의 마음의 상처를 모듬어 주고 함께 공감하며 함께 아픔을 나누는 그런

커뮤니티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계획을 진행중에 있다.

유기견 누렁이

또한 유기견, 유기묘의 발생에 따른 반려주들에 대한 체계적인 케어가 무엇보다도 시급한 실정이라 생각한다.

방치되면 반려동물의 사별에 따른 죄책감 못지않게 잃어버린 아이를 그리워하면 밤새워 고통받는 사람들의

아픔도 심리상담이나 이메일, 전화상담 등의 관리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카루소는 지금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진행하지는 못하고 있지만 이러한 분들을 위한 오프라인 모임도

함께 구상중에 있다.

펫로스 인구 증가 원인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펫로스의 고통을 받고있는 반려주들은

왜 늘어나는가하는 의문을 던져 봅니다.

이유는 우리 모든 사람들은 태어나면서 부터 외로움을 안고 살아가고 있기 때문

이라는 결론을 얻게 되었습니다.

아기 때는 엄마, 아빠를 찾고, 학생 때는 친구를 찾고, 청년 때는 이성을 찾고,

그렇게 누군가와 계속 연결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계속 들여다 보기도 합니다.

잠자는 시간을 빼놓고 우리는 거의 모든 시간을 누군가와 어떻게든

연결되어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실로 초연결사회라는 말을 실감하면 살고 있습니다

혼자있는 것이 싫어서 늘 내곁에 누군가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반려동물을 찾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반려동물의 숫자는 계속 늘어만 갑니다.

늘어만 가는 반려동물의 숫자 만큼이나 무지개다리를 건너가는

반려동물의 숫자 또한 늘어만 갑니다.

그러니 반려동물을 잃어버린 슬픔으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의

숫자 또한 늘어만 가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반려동물의 숫자가 줄어들기 보다는 계속적으로 늘어만

갈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펫로스 증후군으로 고통받고 있는 반려주들에 대한 문제를

동물복지와 인간복지를 합한 사회복지 차원에서 심도있게 논의

해야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생활비 보다 반려동물이 중요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외로움을 안고 태어난다고 합니다.

그래서 누군가와 계속 연결되어있기를 바라게 됩니다.

그것이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의 SNS이거나 오프라인을 통한 만남이거나를

불문하고 나 혼자가 아닌 다른 사람과 함께하고 있음을 확인받고 싶어합니다.

지난 2020년 6월11일자 동아일보에 <취약계층, 생활비 줄여가며 ‘반려동물’키워>라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취약계층에 계신 분들이 자신이 살아가기도 쉽지 않을텐데 ‘반려동물’을 키우기 위해

반려동물의 먹이 등을 구입하는데 생활비를 지출한다는 내용 이었습니다.

기사에는 서울시가 6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조사대상은 기초생활 수급자, 차상위계층, 독거노인, 장애인 등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매월 약 13만원의 비용을 ‘반려동물’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 되었습니다.

생활비를 줄이거나 돈을 빌려서라도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고 합니다.

이유를 물어보니 20대는 동물을 좋아해서 이고, 70, 80대는 외로워서라고 답변하였습니다.

외로움이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유중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것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반려동물’을 키우기 위해 자신의 생활을 희생하면서 까지 키우는 이유는 그들이

‘반려동물’을 키움으로써 책임감이 증가하고 외로움이 감소하고, 생활의 활기를 되찾고,

긍정적 사고를 가져오고, 스트레스가 감소되며 건강과 자신감을 얻게되고, 운동량이 증가하는

등의 심리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외로움을 달래며 인생을 함께 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지만 정작 반려동물의 수명이 평균 약 15년 이라는 사실을 간과하고 살 때가 많은 것

또한 사실이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니 사랑했던 아이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게 될 때 당황하게 되고 그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사회생활이 어렵다고 호소하시는 분들도 있고 아이를 따라가고 싶다는 극한

생각까지도 하게 됩니다.

이러한 펫로스 증후군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누구에게나 찾아오기 때문에 우리는 사전에

이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마음의 고통이 너무 큰 경우에는 주변의 비슷한 경험을 가지신 분들의 도움을 받기를 권해드립니다.

그리고 펫로스통합지원기구 (카루소 CALUSO)의 이메일 무료상담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Pet Urns 반려동물 유골함

Photo by Maria Von Losch on Pexels.com

반려동물을 보내는 사람들은 반려동물의 사망 이후에 반려동물장례식장을 통하여 반려동물의 장례를 진행하게 된다. 이때 반려동물의 유골을 수습하여 예쁜 항아리에 담아 집이나 봉안실에 비치하고 아이가 생각날 때마다 유골함을 찾곤한다. 이런 유골함을 사용할 경우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을 경우 벌레가 생기거나 부패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 하기도 한다.

Pet 반려동물

사람은 대부분 혼자서 살기 보다는 누군가와 함께 살기를 원한다. 어려서는 부모, 형제와 함께, 장성해서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하고 가정을 이루어 가족과 함께 살아간다. 이러한 가족중에 반려동물이 이제는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언젠가 부터 반려동물이 가족의 일원으로 자리를 잡았는지 정확히 알수는 없지만 가족의 구성원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사실이다. 반려동물의 뜻은 인생의 반려자 처럼 평생을 함께 살아가는 동물이라는 뜻으로 이전의 애완동물과는 비교되는 말이다. 단지 자신의 즐거움을 위해 갖고 노는 장난감 처럼 취급되었던 애완동물에서 인생을 함께 살아가는 삶의 파트너가 된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반려동물의 대중화는 2000년대 초반부터 활성화 되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 당시 반려동물을 키우기 시작했다면 지금은 아이들이 20살 정도 되었다고 본다. 반려동물의 평균 수명이 15년 정도라고 할 때 이미 많은 반려동물들이 노령화 되었다고 볼 수 있겠다. 언제까지나 우리와 함께 할 줄 알았던 반려동물과의 이별을 구체적으로 생각할 시기가 되었다는 뜻이기도 하다.

빈집증후군 Empty Nest Syndrome

빈집증후군 empty nest syndrome ?

빈집증후군은 자녀가 학업이나, 결혼 등으로 부모의 곁을 떠나 살아갈 때 부모가 자식이 거주하던 빈 방을 보고 느끼는 허전한 마음 등을 일컽는 용어 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 등 서구사회에서는 자녀가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독립하며 생활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많은 부모가 빈집증후군을 겪는다고 합니다. 물론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자녀가 독립하여 살아가려는 비율도 낮고 집값이나 방을 얻을 비용도 부담스러울 때가 많기 때문에 자녀들이 쉽게 독립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그리고 자녀가 성인이 되어도 군대, 취직, 결혼 등의 이유로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경우가 많아 미국이나 선진국 등의 부모가 겪고있는 빈집증후군을 겪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아가려는 미혼족이나 혼자 살아가려는 1인가구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향후에는 자녀들이 젊어서 독립하려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에따라 빈집증후군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입니다.

이연복 쉐프도 겪은 펫로스증후군 그렇게 멀리 있지 않아요

펫로스증후군 상담 카루소 CALUSO

“냉장고를 부탁해”, “정글의 법칙” 등에서 요리사로 이름이 널리 알려진 이연복 쉐프가 지난 7월 25일 방송된 MBC ‘오래봐도 예쁘다’에 출연하여 무지개다리를 건너간 반려견 <쬬코>를 잃고 펫로스증후군으로 힘들어하는 내용이 방영 되었습니다. 펫로스증후군이 그렇게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곁에 언제나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는 시간이었습니다. 사람에 비해 수명이 훨씬 짧은 반려동물을 생각하면 언젠가는 반려주들에게 다가올 ‘이별’ 이지만 현실적으로 우리들의 생활 가운데 에서는 잠시 잊고 살 때가 많은 듯 합니다. 언젠가는 맞이할 이별이라면 사전에 마음의 준비를 해놓고 있다면 조금은 그 슬픔이 줄어들 거라 생각합니다. 사랑하는 반려동물과 추억 만들기 좋은 가족여행도 좋고, 반려동물과 나만의 조용한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반려동물이 무지개다리를 건넌 간 후에 후회하기 보다는 곁에 있을 때 함께 교감하고 아이와 행복한 경험을 많이 쌓아 둔다면 아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너간 후에라도 조금은 위안이 될 듯 합니다. 펫로스증후군은 결코 남의 예기만으로 그냥 지나치기엔 마음의 상처가 너무 아프기 때문이니까요

펫로스증후군 상담이 꼭 필요한가 ?

펫로스증후군 상담 네트워크, 카루소 CALUSO

결론부터 말씀 드리면 펫로스증후군 상담은 꼭 필요하다 입니다.
우리는 누구나 어려운 문제를 만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만나는 문제를 잘 해결하기도 하고 그렇지 못하기도 합니다.
해결되지 않는 문제로 어려워하고 힘들어 할 때 내 곁에 있는 누군가를 찾아보게 됩니다.
그런데 주변의 가족도, 친구도 가까운 사람에게도 털어놓지 못하고 혼자서 속으로만 힘들어 할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 내 곁에서 말없이 나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는 사랑스런 아이를 발견하곤 합니다.
사랑하는 아이(반려동물)는 해맑은 눈동자로 힘들어하는 나를 말없이 위로해 주지만 아무런 잔소리도 싫은 소리도 하지 않고 말없이 쳐다만 봅니다.
사랑하는 아이를 안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나만의 고민을 아이가 해결해 주지도 못하지만 나는 아이에게 모든 것을 다 쏟아내곤 합니다.
가족도 친구도 나를 이해해 주지 못하지만 사랑하는 아이는 나를 이해한다고 그렇게 꼬리를 흔들며 나를 맞아줍니다.
내가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내게 다가와 나를 위로해 주며 변함없이 내곁을 지켜주는 사랑스런 아이, 내가 신경질을 부려도 금새 다시 꼬리를 흔들며 다가와 비벼대는 아이는 어쩌면 가족보다 더 가까운 사이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나를 알아주고 내곁에서 가족보다 더 가까이 지내던 아이가 어느날 갑자기
내 곁을 떠난다면 얼마나 마음이 아프고 힘들까요 ?
평소에 아이한테 잘해 주지 못한 것들만 생각나고 내가 이렇게 했으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도 너무 많고 내 신체의 일부분이 떨어져 나가는 아픔이 몰려올 때 우리는 이것을 펫로스증후군이라 부릅니다.
주변에서는 ‘그 까짓 개 한마리’ ‘겨우 고양이 때문에’라고 하지만 내게는 더 없이 소중한 가족보다, 친구보다 더 사랑하는 아이였음을 알아주는 사람 없이 혼자서만 속으로 아파하곤 합니다.
우리나라도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는 인구가 천만명을 넘어섰다는 기사를 많이 보게 됩니다.
전 세계적으로는 수억의 사람들이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고 합니다.
그 많은 사람들이 정도의 차이는 있을 지언정 사랑하는 아이를 떠나보내고 느끼는 아픔은 대부분 비슷한 고통을 겪게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드러내 놓지도 못하고 마음 아파하는 사람들을 모른채 하기 보다는 이제는
사회적으로 많은 관심을 가지고 펫로스증후군에 대한 전담 기구나 관련 기관 등의 설립과 대처 방안을 논해야할 때라고 생각 합니다.

카루소 CALUSO

CALUSO ; companion animal loss unity support organization

펫로스증후군 극복 상담 커뮤니티, 카루소 CALUSO에 오신것을 환영 합니다. 전세계적으로 반려동물을 키우고있는 인구가  5억명을 넘고 반려동물을 펫밀리 petmily (Pet + Family)라 불리듯 가족의 일원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가족같이 사랑하던 강아지, 고양이  등의 반려동물이 사망했을 때에 겪게되는 심리적 공허함이나 죄책감, 아픔, 불면증 등의 증세를 펫로스증후군 [Pet Loss Syndrome] 이라 합니다. 이렇게 반려동물이 무지개다리를 건너간 후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통을 겪게되는 펫로스증후군을 겪어본 적이 있는지요 ? 아직도 ‘그까짓것’으로 취급받는 펫로스증후군에 대한 정보를 나누고 아픔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모임을 시작합니다.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기다립니다. 지금 동참 하세요.

문의 : 김영관  010-6211-5491

상담 : petloss@caluso.org

Welcome to the CALUSO, PetLoss Syndrome Overcoming Community. There are over 500 million people in the world who are raising companion animals and I consider the companion animal to be a member of the family as it is called petmily (Pet + Family). This is the psychological emptiness suffered when a companion animal such as a dog, Symptoms such as guilt, pain, and insomnia are called Pet Loss Syndrome. Have you ever experienced PetLoss syndrome when your pet crosses the rainbow bridge and experiences mental and physical pain ? We share information about PetLoss Syndrome, which is still treated as “A trivial thing,” and start a meeting to overcome pain. We wait for your active participation. Join now.

Inquiry: Young Kwan Kim 010-6211-5491

Consultation: petloss@caluso.org

[단체 정보]

-단체명 : 카루소 CALUSO (비영리단체)
-대표 : 김영관
-주소 : 서울시 양천구 신월3동 48-9 종경빌딩 3층 304호
-전화 : 02-2696-7942 (친구사이)
-메일 : petloss@caluso.org
-고유번호증번호 : 212-80-15767